성남시, “미세먼지를 줄여라” 성남시 노후한 업무용차 전기차로 바꿔

친환경 공용차량 13대 교체 운행 발대식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6/26 [10:07]

성남시, “미세먼지를 줄여라” 성남시 노후한 업무용차 전기차로 바꿔

친환경 공용차량 13대 교체 운행 발대식

이돈구 기자 | 입력 : 2019/06/26 [10:07]
    성남시

[경기연합뉴스] 성남시는 미세먼지 저감 방안의 하나로 6월 26일 노후한 업무용 경유·휘발유 차량 13대를 전기자동차로 바꿨다.

이로써 성남시 업무용 친환경 자동차는 모두 145대로 늘게 됐다.

시는 미세먼지 줄이기에 관한 공공기관의 실천 의지를 널리 알려 확산하려고 이날 오후 3시 30분 시청 광장에서 ‘친환경 공용차량 13대 교체 운행 발대식’을 했다.

은수미 성남시장과 관계 공무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승식, 차량 키 전달 등이 진행됐다. 이번에 교체한 친환경 자동차는 니로EV 2대, 쏘울EV 11대다.

모두 6억2200만원 들여 사들였다.

공무원들의 어린이집 지도점검, 생활악취 모니터링, 화물자동차 불법행위 단속, 식품제조 인허가 현장 점검 등 공무 수행에 활용된다.

전기자동차는 배터리에 축적된 전기를 동력으로 움직여 배기가스와 소음이 없는 게 장점이다.

평균 완속 9시간 충전에 400㎞가량 달릴 수 있다. 급속은 55분 소요된다.

시는 내년에는 미세먼지 정화 기능까지 있는 수소 전기자동차 5대를 공용차량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성남시는 ‘친환경 공용차량 전환 5개년 계획’에 따라 오는 2023년까지 업무용 차량 대수의 45%를 하이브리드 또는 수소차, 전기차로 교체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