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시장, “3기 신도시” 자치단체장 이주대책 수립건의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7/03 [08:28]

김상호 시장, “3기 신도시” 자치단체장 이주대책 수립건의

이돈구 기자 | 입력 : 2019/07/03 [08:28]

▲ 김상호 하남시장을 비롯한 3기 수도권 신도시가 입지한 지자체가 모임을 정례화하고 2차 회의를 열었다.     © 이돈구


3기 수도권 신도시가 입지한 지자체가 지난달 4일 정보교류 모임을 정례화한 이후 김상호 하남시장을 포함한 고양, 부천, 남양주, 과천 등 5개 단체장이 지난 1일 여의도에서 2차 만남을 가졌다.

 

이번에는 실무국장과 같이 신도시 추진방향과 문제점에 대해 논의하고 그간에 지역주민이 요구한 내용을 공유하며 지역주민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5개 지자체장은 국책사업으로 강제 수용되어 삶의 터전을 잃어버리는 원주민의 아픔을 함께하기 위해 지역주민 토지보상금을 현실화 해줄 것과 양도 소득세 감면을 국회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기로 했다.

 

개발사업으로 인해 이주가 불가피한 주민의 이주대책과 기업 이전대책을 사전에 수립하고 재정착 재고를 위해 先이주 및 後철거 원칙으로 정부에 사업추진을 요구할 방침이다.

 

또한, 정부에서 발표한 광역교통개선 대책은 공공주택 입주시점 이전에 완료하여 입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신도시와 원도심이 상생할 수 있는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지자체 의견이 최대한 반영하여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김상호 시장은 “3기 신도시의 성공을 위해서는 지역주민과 소통을 통한 개발이 되어야 함을 강조하고, 정부와 LH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