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신재섭씨 부부 여덟째아 출산했다"

정동균 군수 주인공 집에 직접 찾아가 축복과 지원금 전달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7/18 [11:02]

‘양평군, "신재섭씨 부부 여덟째아 출산했다"

정동균 군수 주인공 집에 직접 찾아가 축복과 지원금 전달

이돈구 기자 | 입력 : 2019/07/18 [11:02]
    ‘양평군, 2019년 황금돼지의 해에 여덟째아 출산!’


[경기연합뉴스] 국가적인 저출산 현상에도 양평군에서는 여덟째 아기의 출산소식이 들려 지역의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양평군 강상면 세월리에 거주하는 신재섭, 이혜은 부부가 지난 6월에 예쁘고 건강한 여아를 출산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지난 17일 여덟째아를 출산한 가정을 방문해 2,000만원의 출산장려금 증서를 전달하며 축하했다.

한편, 강상면이장협의회에서 소정의 축하금을, 강상면 새마을회에서 아기용품을 양평군 약사회에서 기프트카드 상품권을 전달하는 등 지역사회에서 많은 관심과 따스한 온정으로 함께 축하했다.

정동균 군수는 “황금돼지의 해에 태어난 여덟째아 출산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국가적인 저출산 시대에서도 양평군의 여덟째아 출산은 개인의 기쁨을 넘어 우리군에 큰 경사다.”라며, “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라는 아프리카 속담처럼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것은 개인만의 책임이 아니라 우리군 전체의 관심과 책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의 주인공인 신재섭씨 부부는 “많은 분들의 축하에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여러분들의 축복을 잊지 않으며 건강히 아이를 키우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양평군은 올해 출산장려금을 확대해 첫째 300만원, 둘째 500만원, 셋째 1,000만원, 넷째아 이상은 2,000만원을 지원해주며 전국 최고수준으로 지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