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 의원“성남시 물 절약 절수설비 및 절수기기 설치 의무화에 관한 조례안” 대표 발의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8/27 [00:28]

정윤 의원“성남시 물 절약 절수설비 및 절수기기 설치 의무화에 관한 조례안” 대표 발의

이돈구 기자 | 입력 : 2019/08/27 [00:28]

▲ 정윤 성남시의원     © 이돈구


성남시의회는 26일 제247회 임시회 도시건설위원회 1차 회의에서 성남시의회 정 윤 의원(판교, 백현, 운중) 등 전원이 찬성한 성남시 물 절약을 위한 절수절비 및 절수기기 설치 의무화에 관한 제정 조례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되었다.

특히, 이번 조례안이 통과됨에 따라 성남시 건축물의 신축 또는 증개축 시 절수설비 및 절수기기 설치를 의무화하여 물 절약을 유도하고 물 부족국가로서 물 부족문제를 조금이나마 해결하기위하여 수도법 및 같은법 시행규칙에 규정한 성능기준에 맞는 절수설비 등의 설치 이행사항을 명확히 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되었다.

이번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도시건설위원회 정 윤 의원(판교, 백현, 운중)은“우리나라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심각한 물 부족현상을 겪을 것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국제인구행동연구소(PAI)에서는 우리나라를 이미 물 부족 국가로 분류하고 있으므로 연간 강수량 대부분이 하절기에 집중되어 있어 하루빨리 물 사용량을 감당할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물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물 절약을 유도하며 물 부족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수도법에서 규정한 절수 설비 및 절수기기 설치를 의무화하는 본 조례를 제정하게 되었다”고 하였다.

한편, 이번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정 윤 의원(판교, 백현, 운중)은 평소 도시건설위원회 소관 뿐만아니라 환경문제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성실하고 적극적인 의정활동으로 시의회 의원 35명 전원을 일일이 미팅하고 설득하며 동의를 구하여 만장일치를 얻어 내는 소중한 결실을 이루어 냈다.

정 의원은“의원전원의 서명을 받는게 쉬운일은 아니며 설득과 대화의 과정이 돌아가는 길인 느낌일 때도 있다”고 말하며 “정치란 다름을 인정하는 공존의 예술이다. 대화를 통해 설득하고 이해시켜 결국은 협력과 공존을 이룬다는 점에서 전원서명은 도전해 볼 만한 일”이라고 밝혔다.

통상적으로 7명이 서명하면 발의요건이 충족되는데 정 윤 의원이 대표 발의한 조례안은 유례없이 성남시의회 전원의 이름을 올린것이다. 한 야당 중진의원은“국회든 시의회든 좀처럼 보기 힘든 사례로 조례를 일일이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고 서명을 받는게 쉬운일이 아닌데 정 윤 의원은 그런 일을 해낸다며 성실함과 열정에 감탄사가 나올때도 있다”고 귀뜸 하였다.

정 윤의원은 부동산학 박사로서 판교 테크노밸리 뉴거버넌스 관리체계구축, 운중동·판교동·백현동 공영주차장 건립추진, 백현마이스 산업단지 조성 추진, 대중교통개선, 공공임대아파트 분양가산정 갈등문제 해결, 판교트램건설 등에 앞장서 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