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도민 68% 긍정 평가

민간부문 확대에도 도민 62% 찬성 의견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19/10/02 [09:00]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도민 68% 긍정 평가

민간부문 확대에도 도민 62% 찬성 의견

이돈구 기자 | 입력 : 2019/10/02 [09:00]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민간부문 확대 찬반


[경기연합뉴스=이돈구 기자] 경기도민 3명 중 2명이 경기도의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도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는 건설현장의 출입구에 전자카드를 갖다 대서 출퇴근 및 근무일수 등을 관리하는 사업으로, 현재 ‘신청사 건립현장’ 등 도가 발주한 4개 건설현장에서 시범 중이다.

경기도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만19세 이상 경기도민 2,0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도민 68%가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에 대해 ‘잘한 정책이다’고 답했다.

도민들은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도입으로 임금체불방지 적정임금 지급보장 등 임금관련 효과를 기대했다. 건설현장 근로경험자들은 외국인 불법고용 방지를 가장 큰 효과로 꼽았다.

아울러 건설노동자의 권익보호 및 건설현장 공정성 확보에 ‘도움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공공부문 뿐 아니라, 민간건설현장까지 확대하는 것에도 62%가 ‘찬성’ 의견을 보였다.

이처럼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에 대한 도민의 높은 긍정 반응은 건설현장의 노동환경이 ‘좋지 않다’는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된다.

방윤석 건설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에 대한 도민들의 공감을 확인했다”며 “노동자의 권익보호와 공정한 건설문화 조성 등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가 가져올 긍정적인 효과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현장 노동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본 사업이 성공적으로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2%p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