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군부대 지원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

7군단 6대, 항공작전사령부 4대 등 총 10대 차량 투입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09:11]

이천시, "군부대 지원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

7군단 6대, 항공작전사령부 4대 등 총 10대 차량 투입

이돈구 기자 | 입력 : 2019/10/07 [09:11]
    이천시, 민‧군부대와 협력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총력력을 다하고 있다.


[경기연합뉴스=이돈구 기자] 이천시는 농·축협 등 민간, 군부대와 협력하여 활용 가능한 모든 소독지원 차량으로 이천시 전역을 빈틈없이 소독하고 있다.

기존 이천시 보건소에서 운영하고 있던 방역차량 5대를 9월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직후부터 축산방역으로 전환하여 운영하기 시작하였으며 이어서 농협 광역방제기 4대, 축협 공동 방제단 차량 2대도 농·축협의 협조를 받아 운영을 시작했다.

이번에 추가로 운영을 시작하는 차량은 군부대에서 지원하는 총 10대로, 7군단 제독차량 6대는 장호원읍, 부발읍, 대월면, 모가면, 설성면, 율면을 담당하여 1일 18명이 방역활동에 나서며, 항공작전사령부는 신둔면, 백사면, 호법면, 마장면구간을 4대의 차량으로 담당하게 된다.

이천시는 기존에 운영하고 있던 백사면, 모가면, 율면 등 거점소독시설 3개소와 장호원읍, 부발읍, 신둔면, 호법면, 마장면, 모가면, 설성면 등 이천시로 진입하는 주요도로에 설치된 7개소의 소독시설과 더불어 이러한 차량을 이용한 방역활동을 통해 이천시로 진입하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을 완벽하게 차단하고 있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이천시에 도달하지 않도록 가용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최대한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이천시에 유입되지 않도록 민·관·군이 한마음으로 동참하여 재난상황이 종식될 때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