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조의 ‘화성장대시문’ 서장대에 복원된다

수원시, 팔달문 등 수원화성 현판 9개 현판도 원형으로 보수

조민 기자 | 기사입력 2019/10/10 [09:23]

정조의 ‘화성장대시문’ 서장대에 복원된다

수원시, 팔달문 등 수원화성 현판 9개 현판도 원형으로 보수

조민 기자 | 입력 : 2019/10/10 [09:23]
    정조의 ‘화성장대시문’ 서장대에 복원된다

[경기연합뉴스=조민 기자] 수원화성 서장대에 걸려있던 정조대왕의 시문 현판이 복원된다.

수원시는 10월부터 ‘어제화성장대시문’ 현판을 복원 제작하고, 장안문 현판 등 현판 9개는 보수·정비한다.

이번에 복원하는 ‘어제화성장대시문’은 정조가 1795년 서장대에서 군사훈련을 보고 느낀 소회를 시로 새겨 서장대에 걸었던 것이다. 정조는 5언 8구에 화성의 장대함과 군사들의 의기에 대한 만족감과 함께 국정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현재는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돼 있다.

서장대는 정조가 화성에 행차하면 가장 먼저 찾았던 곳이며, 화성 시설물 중 유일하게 왕이 지은 글과 왕이 쓴 글씨 현판이 걸렸던 곳인 만큼 이번 복원의 의미가 크다.

수원시는 ‘화성성역의궤’를 참고하고 원형 현판의 목재 수종 및 안료 등에 대한 정밀조사를 벌여 복원 현판을 설계했다.

또 장안문·팔달문·화서문·창룡문·화홍문·방화수류정·연무대·화성장대·화양루 등 9곳의 현판은 원형으로 변경 보수한다. 고증에 따라 현재 검은색 바탕에 흰색 글자로 칠해진 현판의 배색을 흰색 바탕에 검은색 글자로 변경하는 것이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 2015년부터 현판의 원형을 찾기 위한 고증 연구용역을 시행하고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이같은 원형복원을 추진해왔다. 현판들은 공사를 위해 7일부터 순차적으로 해체하기 시작했으며, 보수정비를 마친 후 내년 2월 게시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공사를 통해 현판의 역사적 가치와 의의를 되새기고, 세계유산으로서 수원 화성의 진정성이 회복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