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군부대 4가족 코로나19 확진에 차단 대책 총력"

휴일에도 대책회의 등 지역사회 전파 차단에 부심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20/09/12 [14:07]

포천시, "군부대 4가족 코로나19 확진에 차단 대책 총력"

휴일에도 대책회의 등 지역사회 전파 차단에 부심

이돈구 기자 | 입력 : 2020/09/12 [14:07]

 

▲ 박윤국 포천시장이 휴일임에도 군인가족 코로나19 확진에 대책회의를 하고있다.   © 이돈구

 

포천시는 12일 최근 영북면에 거주하는 군인가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른 역학조사 결과 등 조치사항에 대해 밝혔다.

 

확정 판정 즉시 확진자 동선을 파악해 소독을 실시하고, 역학조사 결과 지역 내 다른 밀접접촉자는 없음이 확인 되었다.

 

군 당국은 즉시 확진자 거주 세대를 포함, 해당 동 전 세대(191세대)를 코호트 격리 조치에 들어가고 이외 세대는 코호트 격리에 준하는 외부 출입을 자제하는 조치를 취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코로나19 극복에 민관군이 동참하여 감염병 지역사회 전파를 최소화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해당 부대 영내 전파 및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은 없다고 판단되나 전 행정력을 집중해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