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24일 경인교대와 공동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

- 이중언어 학습 자신감 높이고, 다양한 언어와 문화이해 기회 마련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20/10/25 [08:38]

경기도교육청, 24일 경인교대와 공동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

- 이중언어 학습 자신감 높이고, 다양한 언어와 문화이해 기회 마련

이돈구 기자 | 입력 : 2020/10/25 [08:38]

▲ 경기도교육청, 24일 경인교대와 공동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  © 이돈구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24일 경인교대와 공동으로‘경기도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


이 대회는 국제결혼가정이나 외국인 가정 자녀가 ‘나’와 ‘나의 진로’를 중심 주제로 정해 한국어로 발표하고 같은 내용을 부모 모국어로 다시 발표하는 대회로 올해가 8번째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동영상으로 진행한 지역별 예선 통과팀 총 20(초등 10, 중등10)팀이 참여한 가운데 중국어, 러시아어, 파키스탄어, 필리핀어 등으로 자신의 꿈과 미래, 한국과 부모의 나라 간 문화를 비교하는 등 다양한 주제의 발표가 이어졌다.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는 다문화가정 학생에게 강점이 될 수 있는 이중언어 학습을 장려하고, 다양한 언어와 문화를 접하는 기회로 글로벌 역량을 높이는 기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한국인 친구와 한팀을 이뤄 서로 언어를 바꿔 발표하는 특별부문을 마련해 상호문화 이해 기회를 확대했다.


중국어, 러시아어, 파키스탄어, 필리핀어 등으로 자신의 꿈과 미래, 한국과 부모님 나라 간 문화를 비교하는 등 다양한 주제의 발표가 이어졌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가 영상을 실시간 온라인으로 공개해 일반인들이 볼 수 있도록 진행한 이번 대회 결과는 총 13개 팀에게 추후 개별로 안내할 예정이다.


한편, 대상과 금상 수상자들은 12월 교육부와 LG연암문화재단이 주최하고 충청남도교육청과 한국외국어대학교가 주관하는 전국대회에 경기도 대표로 출전한다.


도교육청 정태회 민주시민교육과장은“다문화가정 학생들이 뛰어난 언어 능력과 상호문화 이해력을 바탕으로 미래에 글로벌인재로 성장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도교육청은 학생 한 명 한 명이 마음껏 꿈을 펼쳐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