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찬 의원, “증가하는 미인가 대안교육기관 지원 방안 마련”요청

11월 18일 경기도교육청 총괄 행정사무감사 실시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11:14]

김종찬 의원, “증가하는 미인가 대안교육기관 지원 방안 마련”요청

11월 18일 경기도교육청 총괄 행정사무감사 실시

이돈구 기자 | 입력 : 2020/11/19 [11:14]

김종찬 의원


[경기연합뉴스=이돈구 기자] 경기도의회는 경기도교육청에 대한 총괄 행정사무감사에서 증가추세인 대안학교에 대해 도교육청 차원에서 지원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소속 김종찬 의원은 지난 18일 경기도의회 제348회 정례회 중 경기도교육청에서 열린 경기도교육청 총괄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김 의원은 “학교 밖으로 나오는 학생들이 전국적으로 5만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현재 경기도에는 141개 미인가 대안교육기관에 9,500명 정도의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경기도에서 먼저 ‘경기도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조례’가 제정됐고 이어 경기도교육청에서도 ‘경기도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교육지원 조례’가 제정되어 운영되고 있지만 서로 책임소재를 미루며 지원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실정”임을 지적했다.

이어서 김 의원은 “미인가 대안교육기관에 대해 학교 밖, 도에서 하는 역할, 교육청에서 하는 역할을 명확하게 구분해 서로 협조할 수 있는 별도의 센터나 기구를 활용해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는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참석한 25개 교육지원청 관계자들에게 교육공무직 및 특수운영직의 처우 개선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로 각급 학교에 우편물이나 택배 물류가 폭증하고 있어 우편물을 접수하는 데 있어서 일괄수령이 가능하도록 특정 공간을 지정하거나 각급 교육지원청에서 우정사업본부와 MOU를 통해 학교에서 효율적으로 우편물 및 택배 물류를 수령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