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제설 2단계 비상근무 돌입"..."직원 1500명 투입"

은수미 성남시장, 성남 전역 제설 현황 및 현장 점검에 나서...1500여명 인력, 총 87대 제설 차량·장비 투입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7 [23:44]

성남시, "제설 2단계 비상근무 돌입"..."직원 1500명 투입"

은수미 성남시장, 성남 전역 제설 현황 및 현장 점검에 나서...1500여명 인력, 총 87대 제설 차량·장비 투입

이돈구 기자 | 입력 : 2021/01/17 [23:44]

 

▲ 성남시가 17일 오후 8시를 기준으로 제설 비상근무 2단계에 돌입했다.  © 이돈구

 

[경기연합뉴스=이돈구 기자] 성남시는 17일 오후 8시를 기준으로 대설주의보가 발효됨에 따라 제설 비상근무 2단계에 돌입했다.

 

이에따라 전 직원 1/2인 1500여명이 비상근무에 돌입했고, 제설재 및 87대의 제설차량과 굴삭기 등 제설장비를 투입한다.

 

시는 이날 오후 5시부터 시를 포함한 3개 구청, 50개동 총 208명의 비상근무필수 인력을 대기시키고, 총 87대의 제설차량과 제설장비, 제설재 등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남한산성로, 국지도 57호선 등 제설 취약구간에 대해서는 사전 순찰 후 제설작업에 이날 오후부터 이미 돌입했다.

 

특히 교량, 터널 입출구부, 고가차도 등 상습결빙구간 27곳과 분당수서로, 분당내곡로, 대왕판교로 등 주요 대로변을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제설작업을 실시해 18일 새벽 출퇴근 시 교통 혼잡이 없도록 총력을 다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은수미 성남시장은 17일 오후 상대원동 환경에너지시설을 들러 염화칼슘 보유 현황을 확인하고, 갈현고가교를 방문해 경충대로 제설장비 전진 배치 현장에도 나섰다.

 

뒤이어 운중동 한국학연구원 앞 성남~의왕간 도로 제설장비 배치 현장도 찾아 성남시 전역에 대해 제설상황을 보고받고, 현장 점검을 이어갔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불편함이 없도록 제설작업에 힘을 쏟고 있다.”며, “특히 내일 출퇴근 시 교통 혼잡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요 도로 등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