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 “통합의 정신으로 코로나19 극복”

제102주년 3‧1절 맞아 독립운동 기념비 참배·헌화…순국선열‧애국지사 기려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21/03/01 [12:35]

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 “통합의 정신으로 코로나19 극복”

제102주년 3‧1절 맞아 독립운동 기념비 참배·헌화…순국선열‧애국지사 기려

이돈구 기자 | 입력 : 2021/03/01 [12:35]

▲ 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이 3.1절을 맞아 기념비를 참배·헌화했다.  © 이돈구


[경기연합뉴스=이돈구 기자] 하남시의회 방미숙 의장이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구국투혼의 역사를 가슴 깊이 새기고, 하남시민을 위한 봉사자로서의 책무를 성실히 수행할 것을 다짐했다.

 

방 의장은 하남시청 앞 신장근린공원 내 3‧1독립운동 기념비를 찾아 참배·헌화고 자유와 평화를 위해 구국‧헌신하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의 숭고한 뜻을 기렸다. 

 

방 의장은 “3‧1운동은 우리 민족이 일본의 식민통치에 항거하고 대한민국의 독립 의사를 전 세계에 알린 우리의 자랑스러운 역사이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게 된 뿌리”라며 “모진 탄압 속에서도 조국의 독립과 자유를 위해 목숨을 바친 독립투사와 순국선열에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 의장은 “‘3·1독립선언서’에서도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통합의 정신을 강조하고 있다”며 “우리의 생활과 삶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코로나19 위기와 고난을 통합과 단합의 정신으로 극복하고 새로운 희망의 시대를 함께 열어가자”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