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성장관리방안 시 전역으로 확대한다"

합리적인 개발행위 기준 제시와 계획적인 개발 유도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6/01 [15:14]

광주시, "성장관리방안 시 전역으로 확대한다"

합리적인 개발행위 기준 제시와 계획적인 개발 유도

이돈구 기자 | 입력 : 2019/06/01 [15:14]

▲ 광주시청사     © 이돈구


광주시 오포읍에 시범사업으로 시행하고 있는 성장관리방안을 광주시 전역으로 확대한다.

 

이는 오는  6월 3일 개회하는 제269회 광주시의회 정례회에 상정돼 심의하게 된다, 시는 오포읍 성장관리방안 시행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 등을 보완하여 지역특색에 맞는 유형설정과 합리적인 개발행위 기준 제시로 계획적인 개발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주거ㆍ상업ㆍ공업지역을 제외한 비시가화지역에서의 소규모 개별 입지로 기반시설 부족, 환경 훼손 등의 사회적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광주시 비가화지역 전체를 대상으로 성장관리방안을 수립하고자 한다.

 

대상지역은 유보용도인 지연녹지지역, 계획관리지역, 생산관리지역으로 구역계의 정형화를 위해 보전용도인 농림지역, 보전관리, 생산녹지, 보전녹지지역도 포함한 57.3㎢ 면적의 행정구역 일원이 해당된다.

 

이는 광주시 면적430㎢의 약 13.3%에 해당되는 면적으로 경사도 20도 이상 지역과 시가화용도(주거, 상업, 공업지역), 공적규제지역(개발제한구역, 상수원보호구역, 농업진흥지역, 보전산지), 기계획지역(지구단위계획구역, 두시개발구역, 도시계획시설), 보전용도(농림지역, 보전관리지역, 생산녹지지역, 보전녹지지역)등이 제외된 면적이다. 

 

시 관계자는 “중장기적인 측면에서 볼 때 성장관리방안은 비시가화지역 내 무분별한 개발행위에 대한 계획적 관리방안으로서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것이다”라며 “시민이 공감하는 지역맞춤형 도시계획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아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오포읍에 대해 2017.1.23 성장관리방안 결정고시, 2018.1.9. 광주시 성장관리방안 수립용역 착수, 2018.3.8. 성장관리지역 설정, 2018.9 성장관리방안 수립, 2019.1성장관리방안 관리카드 등 입안서류작성ㆍ보완, 2019.6 주민 및 의회 의견청취, 관계부서 협의, 2019.7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2019.8 성장관리방안 결정 고시해 현재 시범 운영중에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