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2분기 청년기본소득 30일까지 신청 접수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6/05 [16:55]

용인시, 2분기 청년기본소득 30일까지 신청 접수

이돈구 기자 | 입력 : 2019/06/05 [16:55]
    청년기본소득 포스터


[경기연합뉴스] 용인시는 오는 30일 오후 6시까지 2분기 청년기본소득 지급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대상은 경기도에 3년이상 계속 거주하거나 거주한 일수의 합이 10년 이상인 1994년 4월 2일부터 1995년 4월 1일 사이에 출생한 만 24세의 용인시 청년이다.

신청은 경기도 일자리플랫폼 잡아바에서 회원가입을 한 뒤 온라인 또는 모바일로 할 수 있다.

시는 이번에 학업 등의 사유로 일시적으로 타 시·도로 전출한 경험 때문에 지원 대상에서 배제되는 청년들이 없도록 ‘거주한 일수의 합이 10년 이상인 청년’까지로 대상을 확대했다.

또 1분기 지원 대상이지만 사업을 제대로 알지 못해 신청하지 못했거나, 10년 이상 거주하고도 ‘3년 계속 거주 요건’을 채우지 못해 제외됐던 청년들에게 1분기 수당을 소급해 지급키로 했다.

자격이 확인된 청년은 7월20일부터 분기별로 25만원을 지역화폐인 용인와이페이로 지급받는다. 지급대상자로 확정되면 휴대폰 문자로 확정메시지를 받게 되며, 신청 시 입력한 주소로 공카드가 배송된다.

수령한 카드는 고객센터 및 모바일 앱, 홈페이지를 통해 등록하면 바로 체크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다.

지역화폐는 용인시내 전통시장이나 소상공인 업체 등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데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유흥업소 등에선 쓸 수 없다.

한편, 올해 청년기본소득을 받을 인원은 1만2800여명으로 시·도비 포함 128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