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중앙공원 특례사업 연착륙 가능할까?"

광주시의회 조사특별위원회 구성 검토

이돈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23:03]

"광주시 중앙공원 특례사업 연착륙 가능할까?"

광주시의회 조사특별위원회 구성 검토

이돈구 기자 | 입력 : 2019/06/11 [23:03]

▲ 이미영 의원이 10일 열린 공원정책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장기미집행 민간공원 특례사업인 중앙공원 추진에 강한 의문을 제기했다.     ©이돈구

 

6월 일몰을 앞둔 장기미집행 민간공원 특례사업인 광주시 중앙공원 추진 사업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10일 열린 광주시 공원정책과 행정사무감사에서 광주시의회 이미영 의원은 A 컨소시엄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되는 과정에 잡음이 증폭되고 있다며 집행부를 강하게 추궁했다.

 

차순위 B 컨소시엄은 비공원시설 조성비용이 비현실적으로 낮게 허위로 책정되었다며 우선 협상자 선정 처분 취소 소송을 광주시장을 상대로 제기한바 있다.

 

이 의원은 또 차순위 민간공원 추진예정자로부터 지난 2월 12일 과징금 감점 누락, 제출서류 오류(4곳)에 대한 감점 미적용, 공원조성비 과다 책정으로 계량평가 고득점 획득 의혹 등의 민원을 제기했다며 맞느냐고 추궁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우선협상자가 2018년 6월4일 불공정 하도급 거래행위에 대한 건으로 과징금 1억 8400만원의 행정처분을 받은 사실이 있는지도 따져 물었다.

 

특히, 중앙공원 시설면적이 35만 제곱미터에 3500억 원의 공원조성비는  2014년 4월부터 2018년 11월까지 34만 제곱미터에 사업비 1163억 원을 투자해 조성한 의정부 직동근린공원의 사업비와 너무 많은 차이가 난다며 강한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광주시는 속 시원히 무엇 하나 공개를 못하고 발뺌만 하면서 의혹만 증폭시킨다며 중앙공원 공모제안과 관련해서 투명성, 공정성, 정당성을 확보할 특단의 대책을 내 놓으라고 촉구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국토부와 고문변호사를 통해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과정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히며 “심사결과는 대외비인 관계로 이 자리에서도 말할 수 없음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답변했다.

 

한편, 광주시의회는 민간공원 특례사업 선정 과정에 논란이 있는 점을 감안 조사특별위원회 구성을 검토하고 있고, 또 광주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우선협상자 선정 처분 취소 소송의 변론기일이 오는 13일로 잡혀 있다. 결과에 따라 사업 추진에 차질이 생길 수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